달력

7

« 2019/7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2013.08.11 14:34

손자병법 - 8.구변편 [이것저것]/손자병법2013.08.11 14:34

8. 구변편(九變篇)

아홉가지 변화와 다섯가지 위험


높은 언덕에 있는 적을 공격해서는 안되며, 언덕을 등진 적과 싸워서는 안된다. 거즛으로 패한 척 도망가는 적을 뒤쫓아서는 안되고, 날카로운 기세를 가진 병사를 공격해서는 안된다. 적이 미끼로 내세운 군사들을 잡으려 해서는 안되고, 돌아가는 군사를 막아서는 안된다. 적을 포위할 때는 빠져나갈 구석을 남겨두어야 하고, 궁지에 몰린 적을 너무 몰아세워서는 안된다. 아군은 고립된 곳에 머물러서도 안되고 가서는 안되는 길을 가서도 안된다.

공격하면 안되는 부대가 있고, 공격하면 안되는 성이 있다. 싸우지 말아야 할 지역이 있고, 군주의 명이라도 들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그러므로 장수로서 아홉가지 변화를 잘 운용하는 자는 용병의 법을 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아홉가지 변화를 잘 알고 있지 못하면 비록 지형을 안다 해도 그 이로움을 이용하지 못할 것이다. 군사를 다스리면서도 아홉가지 변화의 법을 알지 못하면 비록 유리한 입장에 서있다 해도 군사를 잘 이용하지 못할 것이다.

지혜로운 장순느 반드시 이익과 손해를 함께 생각한다. 이로움 중에도 손해가 있음을 구별한다면 병사들의 신뢰를 얻게 될 것이고, 해로움 중에도 이익이 있음을 분간한다면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적에게는 아군과 전쟁을 치르면 손해를 본다는 것을 알도록 하여 굴복시키고, 아군에게는 큰 이득을 얻는다는 것을 주지시켜 병사들을 독려해야 한다.

뛰어난 용병의 법은 적이 오지 않기를 바라지 말고 어떤 적이라도 상대할 수 있도록 아군의 힘을 키우는 것이다.

장수에게는 다섯가지 위험한 것이 있다.

적을 반드시 죽이겠다고 하다가는 자기가 죽을 수 있고, 꼭 살아야겠다고 생각하다가는 사로잡히기 쉽다. 성을 잘내고 참지 못하면 수모를 당할 수 있고, 지나치게 사랑하면 번민에 빠지게 된다.

이 다섯가지 장수가 저지르기 쉬운 잘못이다. 군대가 전멸하고 장수마저 죽임을 당하는 것은 반드시 다섯가지 위해 때문이니 잘 살피지 않으면 안된다. 이것이 용병의 법이다.

'[이것저것] > 손자병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자병법 - 13.용간편  (0) 2013.08.21
손자병법 - 12.화공편  (0) 2013.08.21
손자병법 - 11.구지편  (0) 2013.08.21
손자병법 - 10.지형편  (0) 2013.08.18
손자병법 - 9.행군편  (0) 2013.08.11
손자병법 - 8.구변편  (0) 2013.08.11
손자병법 - 7.군쟁편  (0) 2013.07.24
손자병법 - 6.허실편  (0) 2013.07.04
손자병법 - 5.병세편  (0) 2013.07.04
손자병법 - 4.군형편  (0) 2013.07.03
손자병법 - 3.모공편  (0) 2013.07.03
Posted by fearat